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비자 정보

 
   
 
 
 
     
 

더 알아보기: 입국 비자

더 많은 정보 개봉 박두!
신청에 필요한 서류들
중요한 설명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는 남태평양에 위치한 프랑스의 해외영토입니다. 면적 4,200㎢, 인구 약 26만 8천 명으로 수도는 타히티에 있는 파페에테입니다.

118개의 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투아모투, 소시에테, 투부아이 제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역내의 유명한 지역으로는 타히티와 모레아, 보라보라 등의 섬들이 있으며, 인구 70% 이상이 타히티에 살고 있습니다. 온화하고 수려한 기후와 자연환경 덕분에 관광산업이 엄청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는 입국 시 비자가 필요 없는 무비자 방문이 가능한 국가입니다. 90일까지 체류가 가능합니다.

19세기 들어 타히티 왕국 등 제도들마다 소왕국들이 있었으나, 프랑스 세력이 1900년까지 이들 국가들을 점차 합병하여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를 만들었습니다.

1995년 프랑스가 핵실험을 한 지역이라서 이곳 현지인들의 반발이 거셌습니다. 프랑스는 과거 여기 언어를 금지하고 프랑스어를 강요했기에 앙금이 컸습니다. 결국 핵실험을 기회로 독립까지 요구되었으며 폭동까지 벌어졌습니다. 2004년 현지 원주민으로 첫 대통령이 된 오스카 테마루는 이라크 전쟁을 반대하던 시라크를 가리켜 앞뒤가 안 맞는 핵신봉자라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특산물 산업으로는 흑진주 양식 산업이 유명한데, 세계적인 흑진주 사업자인 일본의 미키모토의 흑진주 역시 타히티에서 양식되고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 고급 흑진주의 95%가 타히티 산입니다.

미술 분야에서는 후기 인상주의 화가 중 한 명인 프랑스의 폴 고갱이 타히티 섬에서 말년을 보내며 많은 그림을 그린 것으로 유명합니다. 고갱 박물관이 타히티에 있는데, 그림이 완성되자마자 생활고로 다 외부에 팔아버려서 고갱의 진품 그림은 단 한 점도 없습니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있는 118개 섬 중에서 단 한 곳만 선택하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보라보라 섬의 새하얀 모래사장에서 누워 일광욕을 하거나 타히티의 검은 모래사장에서 휴식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랑기로아 산호 섬에서 돌고래와 함께 수영하고, 전설적인 테아후푸 파도를 타며 서핑을 시도하실 수 있습니다. 티아라 꽃 화관을 머리에 쓰고 히바오아섬에 있는 후작부인의 정원도 산책해 보시기 바랍니다.

타히티에는 나라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폴리네시아 인 외에 유럽인, 19세기에 이민 온 중국 이주민들이 살고 있으며, 다민족이 공생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민족이 섞여 섬 본연의 정체성과 현대의 폴리네시안 문화가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입니다.

청록색 석호, 하얗게 빛나는 모래 해변이 끝없이 펼쳐지는 섬. 깜빡 속아넘어갈 것만 같은 환상적인 세계가 펼쳐지는 타히티는 연인과의 낭만적인 여행지로 가장 이상적인 선택입니다. 2009년부터 외국인 커플도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서 혼인이 가능해 졌습니다.

하지만 이 섬의 볼거리는 이러한 깨끗한 흰 모래 사장뿐만이 아니라 진귀한 동물과 화초 보호에 힘을 쓰고 있어, 타히티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고유종의 동식물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또한 생태 관광에도 힘을 쏟고 있으며, 항로 표지와 트레킹 용 표지, 가이드 협회가 자리하고 있어 자연을 즐기는 많은 관광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소풍, 야영 트레킹, 승마 투어, 카누 해상 산책, 고급 요트로 즐기는 크루즈, 해양 생물학 전문가가 실시하는 에코 투어 등 폴리네시아 자연을 즐기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타히티까지 오면 꼭 경험하고 싶은 것은 다이빙입니다. 다이버들에게는 타히티 라군과 섬, 환초 주변만큼 다양한 해양 생물이 서식하는 장소는 없다고 합니다. 여기에서는 열대 바다 생물과의 만남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돌고래는 물론 세계 최대의 쥐가오리, 바다거북, 바라쿠다 등 놀라운 거대한 생물도 볼 수 있습니다. 다이버들에게 절대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스타적인 존재, 물지 않는 착한 상어와의 다이빙은, 섬의 모든 곳에서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최고의 다이빙을 즐길 수 있는 쯔아모쯔 제도, 특히 랑기로아 섬 혹은 화카라바 섬, 티케하우 섬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다이빙의 메카입니다.

무수한 별처럼 흩어진 타히티와 섬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경제, 정치, 대도시의 번잡 함에서 벗어난 거리입니다. 보호된 자연 환경과 폴리네시아 전통, 다양한 풍경, 레스토랑과 호텔 서비스. 이러한 좋은 조건을 갖춘 국가를 꼭 한번은 방문 해보시길 권합니다.

추천 글
저희 고객들은 저희에 대한 엄청난 이야기들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