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비자 정보

 
   
 
 
 
     
 

더 알아보기: 관광 비자

더 많은 정보 개봉 박두!
신청에 필요한 서류들
중요한 설명들

나이지리아의 정식 명칭은 나이지리아 연방 공화국입니다. 바로 윗나라인 니제르와 국명이 비슷한데 둘 다 나이저 강인 국명의 유래이기 때문입니다. 아프리카 대륙의 서부에 대서양과 접한 국가이며 수도는 아부자입니다. 1960년 영국 식민지에서 독립한 이래 연이은 쿠데타와 격렬한 내전을 치룬 나라입니다.

나이지리아는 입국 시 비자가 필요한 국가입니다. 준비물은 수수료 8만 원, 6개월 이상 유효한 여권, 여권용 사진 2매, 비자 신청서 2부, 나이지리아 현지 은행 보증서 또는 초청장, 초청자의 여권 사본 또는 외국인 등록증, 5천 달러 이상의 영문 은행 잔액 증명서, 왕복 항공권 사본입니다. 비자 발급 시에는 황열병 예방 증명서가 요구되지 않으나 입국 시에는 황열병 예방 증명서가 있어야 입국할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나이지리아는 인터넷에서 나이지리아 사기로 유명한데요. 이메일 피싱 선금 사기로 유명합니다. 영문으로 된 스팸 메일을 대량으로 발송해 비자금을 옮길 수 있는 수수료를 준다면 큰 이득을 줄 것이라고 하고서 입금을 받아 잠적하는 방법입니다.

나이지리아의 인구는 약 1억 9000만 명으로 아프리카 최대의 인구 대국입니다. 출산율이 높아 2050년의 인구는 4억천만 명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많은 인구와 풍부한 자원으로 기대를 많이 받았으나 내전과 갈등 때문에 잠재력으로만 남아 있고 중산층의 수가 약 4000만 명 가량으로 많지만 빈민층 인구가 1억 명 이상을 넘기 때문에 이들을 중산층으로 육성하는 것이 경제 성장의 관건이 될 것입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경제 규모가 큰 국가인데 이 축을 담당하는 것이 바로 석유입니다. 석유 발견 이후 나이지리아 정부 세금의 70%를 외국 석유 회사가 내고 있으며 수출의 90% 이상이 석유입니다. 그러나 석유로 번 돈의 70% 이상이 중간의 부정부패로 사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동남부 유전지역의 범죄 조직이 석유를 빼돌리기 위해 송유관을 파손하거나 낡은 송유관 관리가 안 되는 탓에 석유 유출이 심각합니다. 이는 니제르강 삼각주로 유출된 기름 때문에 심각한 오염이 발생하여 맹그로브 숲이 울창하고 생선과 어패류 등 동식물이 넘쳐나는 풍요로운 늪지대였으나 현재는 어떤 생명체도 살 수 없는 황량한 장소로 바뀌고 있습니다. 이에 세계 8위의 산유국이면서도 제대로 된 산업 시설이 없어 석유 제품을 매년 100억 달러 가량 수입하고 있으며 물가는 엄청나게 비쌉니다. 석유로 번 돈은 지방 토후나 유력가들이 독차지하며 일반인들은 혜택도 받지 못한 채 빈부격차와 낙후된 환경에서 고생하고 있으며 연료와 식량 부족도 극심한 편입니다. 나이지리아의 치안은 매우 열악하며 가장 많은 범죄는 사기이며 다음은 밀매, 3위는 인신매매입니다. 인신매매를 위해 아기를 출산하던 범죄 조직이 적발된 바가 있고 아기는 노동, 매춘, 주술 등의 목적으로 매매되었다고 합니다. 여행시 나이지리아의 치안 수준은 열악하여 대낮이라도 나이지리아 빈민가를 지날 땐 차를 세우거나 사람이 따라잡을 만큼 느린 속도로 운전하면 안됩니다. 빈민가에서 차량 강도를 당하는 경우가 많고 치안 부재 상태에서 주민들이 범죄자로 의심되는 사람들에게 린치를 가하거나 살해하는 경우도 있으니 극도의 주의를 요구합니다.

나이지리아는 전통적으로 북부에서 하우사족 중심의 이슬람교가 우세했고 남부 지역에서는 요루바족과 이보족을 중심으로 기독교가 우세하였습니다. 이는 심각한 종교갈등의 씨앗이 되었으며 1990년대 말부터 무슬림이 많은 북부 지방에 샤리아를 도입하려 하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득세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나이지리아는 종교의 자유가 있는 세속 국가이지만 무슬림의 숫자가 50% 기독교인들의 숫자가 50% 정도라 종교갈등이 심각합니다. 북부지역의 샤리아 강요 문제와 보코 하람의 테러로 항상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으며 교회나 성당이 불타거나 외국인이나 기독교인들을 납치 살해하는 일도 벌어집니다.

주요 관광지로는 구라라파 폭포와 세계 최대의 단일 암괴 주마락 등이 있습니다. 수도인 아부자에서 차로 한 시간 반 가량 떨어진 곳의 위치한 구라라파 폭포는 폭 80m 정도에 높이는 25m 정도 되는 여러 개의 폭포인데 평원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방문을 추천합니다.

추천 글
저희 고객들은 저희에 대한 엄청난 이야기들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