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리스 푸투나 비자 정보 

 
   
 
 
 
     
 

더 알아보기: 입국 비자

더 많은 정보 개봉 박두!
신청에 필요한 서류들
중요한 설명들

왈리스 푸투나는 남태평양의 사모아 서부에 위치한 프랑스 해외영토로, 여러 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중심 도시는 마타우투이며, 면적은 274㎢이며, 인구는 약 1만 5000명입니다.

왈리스 푸투나는 입국 시 비자가 필요 없는 무비자 방문이 가능한 국가입니다. 90일까지 체류가 가능합니다.

왈리스 푸투나는 네덜란드와 영국이 먼저 발견한 섬이었고, 이름도 영국인 새뮤얼 월리스가 자기 이름을 붙인 것입니다. 그러나 정작 먼저 이주민을 보낸 것은 프랑스였습니다. 1837년에 처음 도착한 선교사들은 몇 년 후인 1842년에는 프랑스 보호령으로 지정할 것을 프랑스 정부에 요청했고, 1887년에는 왈리스 섬에서, 1888년에는 푸투나 섬과 알로피 섬에서도 프랑스 해외령이 될 것을 스스로 결의해서 누벨칼레도니 치하의 프랑스령이 되었습니다. 이 당시 선교사들의 노력으로 인해 현대에도 가톨릭 신도가 가장 많습니다.

남반구라 계절이 우리나라와 반대고, 남태평양 섬의 이미지처럼 덥고 습한 장소입니다. 연평균 기온 26.6도, 습도는 80%, 연간 강우량은 2,500 ~ 3,000 mm 에 달합니다. 기후가 산림이 자라는데 최적이지만 연료용으로 계속 나무를 베다 보니 산림이 황폐화되어 문제시 되고 있습니다.

통일되지 않은 3개의 왕국으로 이루어진 나라입니다. 왈리스 섬의 우베아 왕국, 푸투나 섬 동쪽의 알로 왕국, 푸투나 섬 서쪽의 시가베 왕국으로 구성됩니다. 가장 인구가 많은 섬인 왈리스 섬, 푸투나 섬, 그리고 무인도인 알로피 섬, 작은 20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졌습니다.

야자유의 원료인 코프라가 주생산물이며 2004년 1인당 명목 GDP는 $3,800입니다. 프랑스로부터의 보조금, 한국과 일본의 어선들이 지불하는 입어료, 해외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송금하는 돈 등이 주 수입원입니다. 인근의 잘사는 지역인 누벨칼레도니에 16,000 명 정도가 거주하는데, 이는 본국에 사는 주민보다 더 많은 숫자입니다.

섬을 방문하신다면 다채로운 화산섬을 이리저리 둘러보고, 라군과 분화구에서 더위를 식히실 수 있습니다. 로카 동굴로 가서 숨겨진 보물을 찾거나 아프리카 통가식 요새와 현지의 사크레 쾨르 성당과 카르멜 성당을 방문해 보세요. 산호초가 가득한 작은 섬 사이에서 다이빙이나 스노클링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조개껍질로 만든 목걸이를 하고 왈리스 푸투나 제도의 대표 요리인 바나나에 속을 채운 요리를 맛보세요.

가장 마지막으로 프랑스 해외영토가 된 왈리스 푸투나 제도는 태평양 중심부의 뉴칼레도니아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중간에 위치해 있습니다.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왈리스 푸투나 제도를 여행하며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야생의 화산 지형과 천국처럼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포낭 크루즈는 2014년부터 폴리네시아 항해 30주년을 기념한 특별한 프로젝트를 준비해 왔습니다. 포낭의 오스트랄 선박은 2018년 9월 26일, 9월 27일, 9월 28일에 “포낭 폴리네시아 항해 30주년 기념 크루즈”(2018년 9월 24일부터 10월 6일까지 항해) 코스의 일환으로 사상 최초로 왈리스 푸투나 지역을 경유합니다.

12박 13일 일정의 이 코스는 피지 섬의 라우토카를 출발하여 타히티 섬의 파페에테에 최종적으로 도착합니다. 승객들은 크루즈 기간 중에 프랑스령 왈리스 푸투나 제도에 3일간 경유합니다. 먼저 푸투나 섬 바로 앞에 있는 낙원 같은 알로피 섬에 정박합니다. 매우 다양한 해양생물이 보존되어 있는 터키색 바다와 고운 모래사장 해변을 자랑하는 알로피 섬은 왈리스 푸투나 제도를 지나는 승객들에게 천국 같은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합니다. 이어서 푸투나 섬에 도착하여 마을의 수호 여신인 성모 마리아를 기리는 연례 기념 행사로 유명한 빌라 말리아 드 레아바 교회를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섬 곳곳에서 티아라 꽃의 은은한 향기가 풍깁니다. 주민들은 일상 생활에서 꽃과 천을 섞어서 정성스럽게 목걸이를 만듭니다. 이렇게 만든 꽃 목걸이를 선물하거나 직접 착용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우무라고 불리는 전통 오븐의 음식도 맛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 주민들은 땅 속에 구멍을 파서 나무와 돌을 넣고 그 위를 바나나 잎으로 덮은 후 음식 재료를 올려 4시간 동안 익혀 먹습니다.

축제 기간에는 남성들이 왈리스 함수호에서 통나무 배 경주를 하는 모습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저희 고객들은 저희에 대한 엄청난 이야기들을 합니다